관리 메뉴

나나코노의 즐거운 일상 :)

"방콕" 왓포 본문

나♡코 여행/2018.0902-0908 방콕

"방콕" 왓포

나나코노 나나코노 2018.10.03 00:38

 

왓아룬과 왓포는 함께 보는 코스가 좋은거 같아요.

솔직히 왕궁 하나만 보고 나와도...

진이 빠져서

한번에 다보면 제대로 볼 수가 없을꺼 같거든요.

 

그리고 이번에 다시 한번 또 느낀거지만...

태국은 정말 덥 잖아요?

진 빼면서 보러 다니면 먼가 하나를 보더라도...

대충 보게 되더라구요.

쉬엄쉬엄 보는게 좋은 듯 해요.

 

 

 

 

왓아룬에서 배를타고....

선착장을 빠져나오면

 

 

 

 

이곳이 선착장 입구!

 

 

 

 

입구에서 코너만 돌면 바로 왓포가 보여요!

노란 건물 건너편.

 

 

 

 

흰 벽돌로 된 곳이 왕궁인거조.

왕궁과 왓포가 가깝긴 정말 가까워요.

 

왕궁보고 시원한 곳에서 식사하며 쉬다

왓포를 보러 오면 충분하긴 하지만....

 

전 나중에 가족여행을 가면 그 경로 보단

다른 코스를 짤꺼 같아요.

 

왕궁,왓포,왓아룬을 한번에 몰아보는 것이

이동 경로로 보면 가장 짧고 효율적이긴 하지만....

다른 코스를 생각해 봤는데...

꽤 괜찮은거 같더라구요.

 

카오산쪽에 은근 볼 거리가 많자나요~

그건 마지막 여행 정리 포스팅에 한번 써 볼께요!

 

 

 

 

왓포 밖에는

오전8시~오후6시까지 라고 되어 있네요.

 

 

 

 

이곳이 입구!

 

 

 

 

하지만 입구에 들어오니

오전 8시30분~ 오후6시30분까지로 되어있어요.

 

물어볼때는 오후7시까지 라고 하는거 보니...

마지막이 6시30분 입장이고,

오후 7시까지는 볼 수 있다 뭐....

요 정도로 받아 들이면 되는거 같아요.

 

일단 안쪽에 써있는 시간이 맞다고 하네요.

시간이 변경 된 듯...

 

 

 

 

1인당 100바트..

하지만 작은 생수 한병을 무료로 받을 수 있어요.

 

 

 

 

입장해 봅시다!

저희는 약 5시15분쯤 들어왔던거 같아요.

 

 

 

 

들어가다 보면 볼 수 있게 되어 있는 곳이 있는데...

먼가 불상의 느낌보다는

사람에 금박을 씌운 느낌?

사람처럼 정교하다고 해야하는 거겠조? ㅎㅎㅎ

 

 

 

 

이곳은 가이드 신청을 할 수 있는데...

영어만 가능한거 같더라구요.

그럼 뭐 있으나 마나...ㅋㅋㅋㅋ

 

 

 

 

일단 더우니까 물 부터 받고....

벌컥벌컥 들이켜 주고 돌아볼께요!

 

 

 

 

왓포는 타이 왕궁 뒤쪽에 위치하며,

방콕에서 가장 넓은 규모의 사원이라고 해요.


1793년 태국의 왕 라마 1세가 건립하였고,
1832년에는 라마 3세의 지시에 의해
거대한 와불상을 이곳에 봉안했다고 하조.

 

 

 

 

와불상을 보러 가 볼까요?

 

 

 

 

신발은 봉다리에 고이 담아 다니면 되요~

 

 

 

 

흠... 확실히... 크긴 크더라구요 ㅋㅋ

와불상의 크기는 총 길이 46m, 높이 15m

 

 

 

 

요런식으로 일자로 쭉 되어 있어서

보면서 지나가면 되요.

 

 

 

 

안녕하십니까....!!!

 

 

 

 

중간중간 볼거리들이 작게작게 있어요.

 

 

 

 

발까지도 안 왔지만... 크네요 ㅋㅋ

 

 

 

 

먼가... 발 모양이 정교하니까...

귀여워 보이는건 뭘까요?

 

 

 

 

이 불상의 발바닥은 진주조개로 정교하게 세공하였는데,
석가모니가 깨달음의 경지에 이르러
열반에 도달했음을 의미한다고 하네요.

 

 

 

 

머리부터 발까지 깨알같이 찍기!

 

 

 

 

본당 화랑에는 불상 박물관이라 불릴 수 있을 만큼
많은 불상이 모셔져 있는데

그 수가 무려 394구에 다 다른다고.....

 

 

 

 

그리고

사원 안에는 4기의 찬란하고 거대한 체디(불탑) 외에
91기의 작은 체디가 있다고 하네요

 

 

 

 

보수중인 곳이 있긴 했지만...

앉아서 쉬어가며... 쉬엄쉬엄 보기 괜찮았어요.

 

 

 

 

역시나 사진의 포인트들이 많더라구요. ㅋ

 

 

 

 

지붕이 화려해서....

아름답기도 하구요.

 

 

 

 

해가  지려하니...

지붕들이 더 반짝이기 시작했는데..

보정을 안한 사진이기에....

사진에는 안 담겼지만 너무 분위기 있고

아름다웠답니다.

 

 

 

 

91기의 작은 체디가 있다고 하는데...

사원안에는 크고 작은 체디들이 많이 있었어요.

 

일단 거대한 체디 4기는...

사진속 4개를 말하는거 같아요.

 

 

 

 

확실히 크고 작은 체디들이 많조?

 

 

 

 

요건 남편 아이폰으로 찍은건데..

훨씬 현실감있게

색감이 역동적으로 나왔네요.

 

 

 

 

딱 이렇게 아름다워 보였는데 말이조!!!!!!!!

 

 

 

 

타이에서 최초의 대학이 건립되었던 곳이기도 하며,
타이의 교육 중심지로 역할을 했다고 해요.

 

 

 

 

현재는 전통의학센터로 명맥을 잇고 있으며,
유명한 안마 연구소도 이곳에 위치해 있다고 해서...
이곳에 가면 다들 마사지를 받고 오시더라구요.

 

 

 

 

하지만 저희는 ess 예약 시간이 있어서...
아쉽지만 받지는 못했어요.

 

저희가 약 6시11분쯤 나가기 시작했는데...

문을 하나 둘 닫기 시작하더라구요.

아마 메인문만 남겨두고 다 닫는거 같아요.

 

왓포를 보고 느끼는 거지만...

왕궁을 본 후... 시원한 곳에서 쉬고 와서

봤다한들.... 느낌이 약간 겹치게 보여서....

더 잘 느끼지 못했을꺼 같아요.

 

차라리 완전 반대되는 왓아룬을 보고 와서 보니...

더 화려하고 웅장해 보였던거 같네요.

 

 

 

 

이제 왓아룬의 야경을 느끼러....

ess로 출발해 볼까요~

 

참... 그리고~

왓포 마사지스쿨이 유명하다지요?

오시면 한번씩 받고 가신다고 하더라구요.

 

여행 가기전에는 

마사지스쿨에 대해 알고는 있었는데...

계획으로 써두질 않아서

이날... 마사지스쿨에 대한건

전혀 생각도 못하고 있었네요..

기억했다면... 조금 일찍가서 받았을텐데 허허

 

가실분들은 참고하세용~

 

 

 

 

왓포 마사지 스쿨 오픈 시간은

오전8:00 ~ 오후7:00

마지막 시간은 오후6:00에요..

일요일 휴무

 

하지만 사람이 많아서... 평균적으로

기다리는 경우가 많다고 하네요~

 

 

 

Joo님 블로그에서 펌

 

가격은 참고하세용~

 

만약 마사지까지 받을 생각을 하고 온다면,

늦어도 오후5시에는 들어와서 왓포 한바퀴 둘러보고...

30분~1시간짜리 마사지를 받는게 좋지만...

 

만약 왓아룬의 야경까지 볼 생각으로 온다면,

4시나 4~30분쯤 와서 5시~5시30분쯤에는 마사지를 받고....

식당으로 이동하는게 딱 좋지요.

 

왓아룬의 야경은 6시30분부터 불이켜져서

보기 좋아지는데....

그전에 식당을 들어가서 주문도 해두고 해야...

30분부터 야경을 온전하게 즐길 수 있으니까요~

노을이 지면서 점점 어두워지고 반짝거려지는

왓아룬을 온전히 즐겨야 야경을 봤구나!! 싶지요?

 

제 추천은 그렇다구요! ㅋㅋ

 

 

 

나나코노 티스토리,nanakono,nanakono.com,nanakono.tistory.com

왓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