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나나코노의 즐거운 일상 :)

"영화" 부산행 본문

나♡코 문화생활

"영화" 부산행

나나코노 나나코노 2016.07.20 22:04

 

정말~~~~~ 오랫만에 영화를 보고 왔어요!

 

부산행 영화가 오늘 개봉한다길래

집 근처 영화관에 표가 있나 쓱~ 봤는데

제가 좋아하는 자리에 좌석이 딱 2장이 남아있는거조! 허허허허허~~

아주 타이밍 좋게 예매하고 바로 보긔~

 

 

 

 

우리나라 좀비 영화라고 하길래

일단 재미가 있던 없던 볼 생각이였어요.

워킹데드의 펜으로써 좀비 시리즈 참... 좋아해요 허허~~

 

일단... 영화 보는 내내 시간이 엄청 훅 지나갔어요.

즉! 지루하지 않게 봤다는 거조.

 

어떤 사람들은 놀랄 타이밍에 놀라고,

스토리도 어느정도 뻔하다고 말하던데...

개인적으로 전 재미있었고 괜찮게 봤어요.

 

우리나라 좀비 퀄리티가 워킹데드 처럼 리얼하진 않았지만

그런대로 꽤나 만족스러웠던 좀비였고,

스토리나 이런것도 괜찮았던거 같아요.

 

뭐 어떤 영화나 스토리가 딱딱 완벽할 수는 없는거니..

저는 그런면에서는 크게 기대를 안하고 봐서 그런거 같아요 허허허

특히 우리 마요미씨 넘 멋있었고~~~~~~~

 

일단 좀비 변신 과정도 어색하지 않게 잘 만든거 같았고,

부산행 좀비가 스피드가 있어요.

그래서 퀄리티가 완전 리얼하진 않아도

저는 무섭더라구요 ㅋ

 

평점을 주라한다면 7.5정도는 줄수 있을꺼 같아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의견이고,

모두 똑같은 느낌은 아니겠지만

제가 재미있게 봤다는게 중요한거조! 뭐~

그리고 좀비영화지만... 슬프기도 하더라구요.

 

무서움과 긴박함 슬픔이 있는 그런 영화!

그리고 특정 한 사람에게 쌍욕을 날려주고 싶었던 그런 영화?ㅋㅋㅋ

 

엄청나게 기대 하고 가면 그 어떤 영화든 실망 할 수밖에 없는거 같아요.

적당한 기대감을 가지고 가는게

영화를 재미있게 보는 방법인거 같네요.

 

 

 

나나코노 티스토리

부산행,좀비영화

'나♡코 문화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안시성  (0) 2018.09.25
"영화" 범죄도시  (0) 2017.10.14
"영화" 부산행  (2) 2016.07.20
"영화" 내부자들  (0) 2015.12.15
"영화" 서부전선  (1) 2015.09.28
"영화" 암살  (1) 2015.08.31
"영화" 협녀 칼의기억  (0) 2015.08.23
"영화" 군도  (0) 2014.08.02
2 Comments
댓글쓰기 폼